메뉴 닫기

정치/경제

문경새재의 색다른 명소 '문경 생태 미로공원' 개장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20-04-27 17:38:17

문경시는 문경새재 자연생태공원에 공사비 18억원(국비 7.5, 도비 2.25, 시비 8.25)을 투입해 3,586㎡ 면적에 도자기, 연인, 돌, 생태 등 4개 미로로 구성된 “문경생태미로공원” 조성을 완료하고 지난 22일부터 개장에 들어갔다.

이번에 조성된 미로공원은 자생식물원 형태로 유지되어 오던 문경새재 자연생태공원을 도자기, 연인, 돌, 생태를 주제로 한 4개의 미로공원과 전망대, 산책로 등을 추가해 식물테마 미로공원으로 변경·개장한 것이다.

 

우리나라 자생식물인 측백나무로 특색 있게 조성한 도자기 미로, 연인의 미로, 생태 미로는 측백나무의 피톤치드를 느끼면서 어릴 적 추억의 미로 찾기를 할 수 있으며, 각 미로마다 설치되어 있는 도자기 및 연인 조형물을 통한 추억의 인생 샷도 남길 수 있다.


입장료는 성인 어른 3,000원, 단체 2,500원이며, 문경시민은 50% 할인된 1,500원에 입장할 수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을 돕고 문경생태미로공원 이용 활성화를 위해 일반 및 단체 입장객에겐 문경시 농·특산품 교환권(1,000원)을 배부해 문경새재에 위치한 문경시 농·특산품직판장에서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품을 구매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추후에는 문경사랑상품권(1,000원)을 배부해 문경시내 가맹점에서 지역의 농·특산품, 식사, 식료품 등을 구매하는데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문경새재관리사무소 김학련 소장은 “문경새재에도 어린이를 동반하는 가족이 함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좋은 시설이 마련되었다." 며 "새재를 방문하는 300만 관광객이 미로공원의 측백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로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면역력도 키우고 돌담길에서 추억도 남겼으면 한다.”고 전했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