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칼럼/사설 (사설)

공기업 레저타운의 기막힌 절도(?)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9-12-20 18:02:47

사상 유례없이 연임에 성공한 문경레저타운의 김진수 대표이사의 비위 사실이 내부 감사 결과로 드러나 충격이 적지 않다.


정치권 낙하산 인사의 대표이사 임명으로 조용할 날이 없었던 문경레저타운에 골프장 경영 경험이 있는 전문 경영인이 온다는 소식에 시민들도 환호했다.

 

하지만 지난 3년간 전국 10대 골프장 선정 등 화려한 타이틀에 가려진 말도 안되는 비위사실들이 수면위에 떠오르면 시민들은 또다시 실망감을 감출수가 없다.


이번 내부 감사로 밝혀진 김진수 대표이사의 비위 사실 7가지를 들여다 보면 가족 그린피 면제, 업무추진비 과다 사용, 입찰을 거치지 않고 특정 업체에 일감 몰아 주기 등 부당한 것이 한두가지가 아니지만 그중에서 가장 아연실색 할 것은 문경시가 혈세를 들여 심어놓은 가로수를 뽑아 골프장 조경에 사용했다는 것이다.


문경시가 가로수로 심어놓은 배롱나무 등 열일곱 그루의 나무를 대표이사가 지시하여 문경시의 허락도 구하지 않고 골프장에 옮겨다 심은 것은 명백한 절도 행위다. 그것도 국가의 재산을 도둑질 했으니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이 부분에 대한 해명 자료가 더 기가 막힌다. 문경시가 심어놓은 가로수가 고사 위기가 있어 문경골프장으로 옮겨 심었다는 것이다. 궤변도 이런 궤변이 없다. 그렇다면 문경관내 어느곳에나 있는 가로수와 화초 등을 고사위기를 이유로 시민중 누구라도 자신의 앞마당이나 회사, 기관 등에 옮겨 심는다면 거기에 대한 책임도 묻지 않을 것인지 문경시에 묻고 싶다.


문경시가 문경레저타운에 수십억을 출자한 특수한 관계인 것을 감안하더라도 시민의 혈세로 심어놓은 가로수를 무단으로 사용할 권리가 레저타운에는 없다. 문경시도 이 부분에 대해 무심하지 말고 철저한 제고가 있어야 할 것이다.


일이억도 아닌 수십억의 혈세를 출자해 설립 밑거름을 깔아준 회사의 관리 감독에 소홀하다면문경시는 시민을 위한 기관이라 할 수 없다. 특정 업체를 봐주기 위해 투자유치를 하고 기업체를 모셔오는 것이 아니라 시민경제의 활성화와 지역발전을 위한 기업유치라고 늘 치적으로 내세우던 시가 아니었던가 말이다.


선대로부터 물려 받은 개인의 기업이라 할지라도 투명한 경영과 경영진의 도덕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하물며 국가의 예산이 투입된 공기업이야 말해서 무엇하겠는가? 관광문경의 제일선에서 전국의 골퍼들로부터 인정받고 있는 문경레저타운의 기본을 바로 세우는 것이 문경시의 의무임을 잊지 않기를 바란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