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문화

심천 이상배 캘리그라피전

7월 8일부터 12일까지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9-07-08 18:08:22

문인화의 거장 심천(深泉) 이상배 화백의 캘리그라피전이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7월8일부터 12일까지 5일 동안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는 이 화백으로부터 캘리그라피를 배운 여산 김미숙, 정헌 이종진의 자격응시 작품과, 심천 화백이 지인(知人)들로부터 문안(文案)을 주문 받아 쓴 작품들로 전시회를 마련했다.


캘리그래피는 펜, 붓, 브러시, 나뭇가지 등 새로운 도구를 사용해 서예 기법으로 쓴 육필문자로 글씨를 아름답게 쓰려는 기호(嗜好)에서 창안한 새로운 장르다.

 

심천 이상배 화백은 “뜻하지 않게 작은 장을 펼치게 되었다.” 며, “그래도 다행인 것은 매일 아침 산책길에 많은 생각을 내고 정리 할 수 있도록 벗이 되어준 화실 근처 모전천(茅田川)이라는 아름다운 내(川)가 있기에 작은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심천 화백의 명성은 문인화 분야에서는 더 나열할 것도 없다. 한국미술협회 문인화 분과이사, 한국문인화협회 부이사장, 아묵동인회 회장,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장, 전국규모각종공모전 심사위원과 운영위원, 문경대학, 대구미래대학 외래교수 역임, 지음묵연회 주재 등은 그의 기본 이력. 여기에 아시안캘리그라피협회 마스터가 있다.


충남 청양출신으로 문경에 와 쌓인 내공을 펼치고 있는 심천 화백은 서예와문인화, 캘리그라피로 문경시 로고 ‘새로운 도약 일등문경’, ‘문경새재아리랑마을’ 표지석 등 수많은 글과 그림을 남기고 있으며  광명봄꽃축제 퍼포먼스(2009), 문경새재달빛사랑여행 연중 퍼포먼스(2010), 보현정사 퍼포먼스 ‘달마가 동쪽으로 온 까닭은’(2011), 문경 불교연합회 신년교례회 대형 달마 퍼포먼스(2013), 문경시 여성단체협의회 신년 퍼포먼스 ‘꽃으로 피어나다’(2013), 청양 온직다원 차산문화축제 퍼포먼스 등 행사장 현장 즉석에서 문인화를 선보여 갈채를 받고 있기도 하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