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문화

감성가득 2019 문경달빛사랑여행 첫 여행!

벚꽃 감성 가득한 영신숲길로 오세요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9-03-26 16:00:02

경북을 대표하는 야간관광상품인  2019문경달빛사랑여행 첫 번째 여행이 오는 4월 6일(토) 영신숲에서 개최 된다.


2019년 문경달빛사랑여행은 4월부터 8월을 제외한 9월까지 총 5회 운영 될 계획이며, 기존의 문경새재라는 공간적인 한계를 벗어나 문경곳곳의 아름다운 야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을 소개 할 예정이다.


감성이라는 큰 주제를 가지고 매회 다른 감성을 자극할 수 있는 소주제로 아름다운 문경의 야경과 어우러지는 체험을 준비 하고 있다.

그 첫 번째 여행으로 오는 4월 6일 영신숲 벚꽃길에서 펼쳐지는 행사는 봄날 한창인 벚꽃을 만끽하고 차와 음악과 함께하는 버스킹도 즐길 수 있으며 SNS상에서  꽃사진 콘테스트도 진행하여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은 참가자에게 선물도 증정 하는 등 이벤트도 진행 할 계획이다.

 

이번 사에 참가를 원하시는 분은 홈페이지(http://www.mftf.kr/)또는 전화(054-571-7677)를 통해 반드시 사전 예약을 해야 하며, 참가비는 일반 12,000원, 커플권 22,000원, 3인 가족권 31,000원, 4인 가족권 40,000원, 5인 가족권 49,000이다. 20명 이상의 단체는 20%할인이 제공된다.

자세한 문의는 문경축제관광조직위원회(054-571-7677) 혹은 문경시청 관광진흥과 관광마케팅담당(054-550-6394)으로 하면 된다.


한편 오는 5월 18일 진행되는 2차 여행은 3대가 함께하는 봄 소풍, 3회차(6월 15일) 사극감성 in 가은오픈세트장, 4회차(7월 20일) 어른이들의 트레킹 in 고모산성, 마지막 5회차(9월 7일) 별이 쏟아지는 문경 이라는 주제로 펼쳐질 예정이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