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문화

‘우리지역 상품은 우리가 만든다’ 관광두레 지역 관광상품개발에 주력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9-03-06 18:40:59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 문화관광 연구원이 주최하는 ‘살롱 드 두레’ 가 지난달 28일 모전동의 ‘비빌언덕’에서 열렸다.


문경관광두레로 선정된 천금량PD 의 기획으로 이뤄진 이날 행사는 ‘지역에 도움이 되는 관광사업’ 이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고윤환 문경시장을 비롯한 관련 공무원들이 참석해 향후계획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

이날 문경에서 관광두레 사업체로 활동하고 있는 ‘가은팜스테이션’(대표 김은하) ‘디자인스위치’(대표 박현희)‘문희경서’ (대표 엄성원) 등 3개 업체가 참여해 현재 사업추진 현황 등에 대한 발표를 이어갔다.


지난 2018년부터 관광두레지원을 받고 있는 ‘가은팜스테이션’은 문경의 특산물인 사과와 오미자를 바탕으로 개발한 디저트 음식인 사과쿠키, 사과 밀크티, 딸기 음료등을 선보이며 시음회를 가졌고, ‘디자인 스위치’ 는 문경의 견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보드게임과 에코백 이외에 주흘산을 모티브로 제작한 수저받침 등의 새로운 관광기념품을 선보였다.

또한 도자기 관련 기념품을 개발하고 있는 ‘문희경서’ 는 현재 기획중인 제품과 사업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받는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한편 천금량PD는 “관광두레는 지역에서 관광사업을 하고자 하는 사업체가 있다면 사업계획에서부터 견학, 레시피/시제품/프로그램의 개발을 지원해 자립할 수 있는 관광사업체를 만들어내는  일을 하는 것이다.” 며  “지역의 관광사업을 위한 사업 컨설팅 프로그램으로 매년 사업체를 모집하고 있는 만큼 지역의 숨어있는 많은 업체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노하우 플러스』 사업과 접목한 이동보훈민원업무

『노하우 플러스』 사업과 접목한 이동보훈민원업무 국가보훈처에서 2005년부터 ‘이동보훈민원실’을 운영해 오고 있다. ‘이동보훈 민원실’ 은 보훈관서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 거주하는 국가보훈대상자분들의 민원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

제 3회 소촌애경원기 노인게이트볼 및 한궁대회 성황

제 3회 소촌애경원기 노인게이트볼 및 한궁대회 성황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인효마을 (이사장 박인원) 가 후원하고 주최한 제3회 소촌애경원배 문경시 노인게이트볼대회가 10일 문경읍 게이트볼 구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

문경시의회, 의원 연수 실시 결산검사 및 심사와 공직자 청렴교육, 행정사무감사 연수

문경시의회, 의원 연수 실시 결산검사 및 심사와 공직자 청렴교육, 행정사무감사 연수 문경시의회(의장 김인호)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경상남도 통영 일원에서 문경시의회 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 연수를 실시했다. 이번 연수는 원활한 의정활동...

역시 부전자전 ~ 문경찻사발 축제 전통발물레 경진대회에서 미산 김선식의 자 김민찬군 대상

역시 부전자전 ~ 문경찻사발 축제 전통발물레 경진대회에서 미산 김선식의 자 김민찬군 대상 문경전통찻사발축제의 특별행사인 전통 발물레 경진대회에서 한국전통문화대 김민찬씨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문경이 통 도예의 본 고장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전통 도예의 우수성과 보...

숨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더욱 빛난 하루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주최 2019 어버이날 효잔치 성황

숨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더욱 빛난 하루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주최 2019 어버이날 효잔치 성황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이 주최하는 어버이날 효잔치가 지역의 대표 효잔치로 자기매김 했다. 매년 지역의 65세 이상 어르신들을 초청해 무료 입욕과 함께 무료오찬을 제공하고 신명나는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