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칼럼/사설 (사설)

[사설] 축협 논란 반면교사 삼아야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9-02-25 17:22:36

사람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음식’ 에 대한 정직함은 천만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내 사랑하는 가족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먹거리 안전에 구멍을 뚫렸다는 사실만큼 사람을 더 비참하게 하는 뉴스는 없을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최근 지역의 한 일간지를 통해 알려진 문경축협의 불미스러운 사건소식은 참 씁쓸하다.

소를 도축하면 발견할 수 있는 희귀성 질환인 근수종에 걸린 소는 살에 물집이 생겨 검시관의 지시에 따라 별도로 처리하는 규정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9월 문경축협 조합장이 사육한 소 1마리가 근수종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문경축협 고기마당을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되었다는 사실을 과히 충격적이 아닐 수 없다.


물론 근수종에 걸린 소고기를 먹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비싼 내돈 주고 소고기를 구매하는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먹는데는 아무 지장이 없다는 말로 위로가 되지 않는다.

게다가 문경축협은 문경시의 축산인들을 대신해 ‘문경약돌한우 ’ 브랜드를 키우고 지켜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 도덕적 해이와 직무유기에 관해 묻지 않을수가 없다.


먹거리에 대한 안정성 확보를 위한 각계각층의 노력은 눈물겹고 그 신뢰는 칼날과 같이 예리하기에 한번 소비자에게 외면당한 먹거리들이 다시 신뢰를 회복하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들어가는 것만큼 힘든 것이다.


브랜드의 신뢰와 이미지 구축을 위해서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에 비해 명예가 실추되는 것은 순간이기에 축산농가를 비롯한 생산자들은 그만큼 성실하고 정직하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자신의 순간적인 욕심과 잘못된 판단으로 문경시의 축산업 전체가 흔들릴수도 있다는 자기성찰을 끊임없이 해야 하는 것이다.


근수종에 걸린 소에 대한 파문 때문에 시중에는 때아닌 지난 축협사건에 대한 이야기도 회자된다. 바로 선물용으로 판매되는 고기의 정량을 속여 판매한 것에 대한 뉴스가 그것이다.


지역의 축산업을 이끌어 가는 문경축협의 정직과 성실함은 바로 ‘문경약돌한우’ 의 브랜드 가치가 되는 것임을 지금부터라도 바르게 인지하고 ‘전화위복’ 의 계기로 삼아 소비자에게 더욱 신뢰받는 축협으로 태어나길 바란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