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칼럼/사설 (사설)

문경관광개발 시민을 지키듯 문경시가 지켜라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7-10-24 18:08:02

대표이사 선임문제로 지역의 뜨거운 감자로 표류하고 있는 문경관광개발 사태 해결을 위해 문경시가 법원에 청구한 임시주주총회 소집요구가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졌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불거진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회사와 주주들의 갈등도 임시주총이 열리고 대표이사 공모를 위한 정관개정이 이뤄지면 어느정도 해소될 듯 하다.

문경관광개발 ㈜ 는 폐광지역 경제를 회생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쇠락해져 가는 작은 탄광도시에서 시민들이 쌈짓돈을 털어 82억이라는 거금을 모아 지역발전에 대한 열망을 보여준 전국에 유례없는 사례다.

그렇기에 이 회사는 시민들 입장에서는 시민기업체나 다름없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구구절절 설명을 하지 않아도 회사의 설립목적과 존재의 이유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생활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그동안 문경관광개발과 문경시는 한때는 뜨겁게 상생하고 한때는 차갑게 돌아서 회사 발전을 위해 한치앞도 나가지 못했다. 그때마다 회사는 정치적 기류에 휘말리고 갈등의 중심에 서면서 불미스럽게 주주들에게 걱정을 끼쳤다.

이제라도 회사의 발전을 저해하는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 정관을 개정하고 유능한 경영인을 선발해 회사가 어디에도 치우침 없이 오직 주주들의 이익을 대변할 수 있도록 체제를 다시 잡아 가겠다는 점은 반길 만하다.

그간 주주와 갈등을 비롯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로 주주에게 걱정을 끼쳤던 터여서 더욱 그렇다. 문경관광개발의 정관변경을 비롯한 대대적 경영 쇄신은 지배구조가 단순화되고 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대주주 문경시의 관심도와 기여도에 따라 사업 재편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회사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문경시도 이번을 계기로 10억 대주주로서 회사의 경영구조에 일일이 간섭하면서 경영권 행사를 더욱 까다롭게 만드는 시어머니는 되지 말고 회사의 필요와 형편에 맞춰 공정한 경쟁환경을 뒷받침하는 데 주력하면서 회사 경영진과 직원의 자율과 능력에 맡기겠다는 신중한 자세도 필요하다.

시민주 기업인 문경관광개발의 발전은 자구책을 위한 회사 임직원들의 피나는 수고와 문경시의 분명한 협조, 그리고 주주들의 하나된 마음밖에 다른 해법은 없다.


[고윤환 시장 동정]

[고윤환 시장 동정]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6일 오전 11시 경북도청에서 개최하는 경상북도 청렴사회 협약식에 참석한다.

[김인호 의장 동정]

[김인호 의장 동정]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은 7월 16일(화) 오후 2시에 문경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2019 문경시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제78대 변인수 문경경찰서장 취임식 가져

제78대 변인수 문경경찰서장 취임식 가져 변인수 신임 문경경찰서장이 15일 취임식을 가졌다. 변인수 서장은 문경시 산북면 내화리에 있는 경찰전공비를 방문 추념제를 지내고 이어서 문경경찰서 대회의실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

심천 이상배 캘리그라피전 7월 8일부터 12일까지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심천 이상배 캘리그라피전 7월 8일부터 12일까지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문인화의 거장 심천(深泉) 이상배 화백의 캘리그라피전이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7월8일부터 12일까지 5일 동안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는 이 화백으로부터 캘리그라피를 배운 여산 김미...

사설 ---------- 민생을 챙기는 시정을 바란다.

사설 ---------- 민생을 챙기는 시정을 바란다. 문경 역사상 유례없는 3선 탈환에 성공한 고윤환 시장호 민선 7기 취임 1주년이 됐다. 잔여임기를 채우지 않고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신현국 전 시장의 뒤를 이어 지난 2012년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