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교육

2017 문경 학부모아카데미 강좌 개최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7-06-13 18:37:58



미래창조 인재양성과 명품교육도시를 육성해 가는 문경시에서 지난 9일 점촌고등학교 문희재 강당에서 올바른 자녀육성과 다양한 교육정보 제공을 위한 2017 문경시 학부모아카데미를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고윤환 문경시장과 고우현 도의회 수석부의장, 박영서 도의원, 안광일 시의회 부의장, 엄재엽 교육장 및 학부모 200여명이참석한 가운데 개강식 및 1회 강좌를 개최했다.

1회 강좌는 입시컨설팅 전문업체인 서울 유웨이 중앙교육의 이만기 강사를 모시고 “2018 수능대비전략” 이라는 주제로 특강이 시작되었으며 늦은 시간까지 계속된 강좌에도 끝날 때까지 학부모들이 경청하는 모습에서 교육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 이어질 2회 강좌는 오는 12일 문경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송원학원 차상로 진학실장의‘학생부교과와 종합전형의 이해와 대비전략’, 3회 강좌는 오는 15일 문창고등학교 강당에서 대성학력연구소 이영덕 소장의 ‘2018 입시 특징과 대비전략’, 마지막 4회 강좌는 오는 16일 점촌중학교 강당에서 박재완 입시연구소 박재완 소장의 ‘진로진학 선택포인트’라는 주제로 특강이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아카데미는 중학생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도 준비되어 있어 대도시에서 얻을 수 있는 최고급 입시정보 못지않은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여 입시정보에 목마른 학부모들의 갈증을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개강식에서 “올바른 자녀교육과 대학입시 제도의 정확한이해로 자녀와 더불어 입시를 준비할 수 있는 계기가되기를 바란다." 며 "대학가기 좋은 명품 교육도시 육성에 더욱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노하우 플러스』 사업과 접목한 이동보훈민원업무

『노하우 플러스』 사업과 접목한 이동보훈민원업무 국가보훈처에서 2005년부터 ‘이동보훈민원실’을 운영해 오고 있다. ‘이동보훈 민원실’ 은 보훈관서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 거주하는 국가보훈대상자분들의 민원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

제 3회 소촌애경원기 노인게이트볼 및 한궁대회 성황

제 3회 소촌애경원기 노인게이트볼 및 한궁대회 성황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인효마을 (이사장 박인원) 가 후원하고 주최한 제3회 소촌애경원배 문경시 노인게이트볼대회가 10일 문경읍 게이트볼 구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

문경시의회, 의원 연수 실시 결산검사 및 심사와 공직자 청렴교육, 행정사무감사 연수

문경시의회, 의원 연수 실시 결산검사 및 심사와 공직자 청렴교육, 행정사무감사 연수 문경시의회(의장 김인호)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경상남도 통영 일원에서 문경시의회 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 연수를 실시했다. 이번 연수는 원활한 의정활동...

역시 부전자전 ~ 문경찻사발 축제 전통발물레 경진대회에서 미산 김선식의 자 김민찬군 대상

역시 부전자전 ~ 문경찻사발 축제 전통발물레 경진대회에서 미산 김선식의 자 김민찬군 대상 문경전통찻사발축제의 특별행사인 전통 발물레 경진대회에서 한국전통문화대 김민찬씨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문경이 통 도예의 본 고장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전통 도예의 우수성과 보...

숨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더욱 빛난 하루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주최 2019 어버이날 효잔치 성황

숨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더욱 빛난 하루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주최 2019 어버이날 효잔치 성황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이 주최하는 어버이날 효잔치가 지역의 대표 효잔치로 자기매김 했다. 매년 지역의 65세 이상 어르신들을 초청해 무료 입욕과 함께 무료오찬을 제공하고 신명나는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