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칼럼/사설

(사설) 문경시 ㈜캐프 관련 소송 반면교사 삼아야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7-05-30 12:16:36

문경시가 업체로부터 소송을 당하며 몸살을 앓고 있다. 지방자치제의 병폐인 무모한 공약과 기업유치 협약에 따른 결과니 보는 마음이 씁쓸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가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민혈세로 조성한 산업단지나 지자체에서 기업회생의 일환으로 기업을 모셔와 투자유치를 하는 것이 그저 기업의 입장에서 부동산 시세차익 수단으로 전락하고 있는 사례가 허다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자동차 와이퍼 생산업체인 ㈜케프는 신현국 전 시장 재임시절 지역민 고용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협약을 맺고 문경시에서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는 유치기업중의 하나다.

상시고용인 30명 이상 등을 약속한 이 기업을 위해 문경시는 5억8천여만원을 들여 진입도로를 개설하고 분묘이장 등 지원과 함께 임야였던 시유지를 공장용지로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등 최대한의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럼에도 <주>캐프는 2008년 8월 협약을 체결하고도 2011년 7월에야 공장설립 착공에 들어가 지난 2013년 5월 공장등록을 하고 지난 2015년 폐업신고를 하는 등 협약에 관한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

회사의 폐업에 따라 시는 지난해 6월 시유지 대부계약 연장불가 및 원상복구 명령을 통보했고, 캐프 측은 같은 해 9월 원상복구 명령처분 취소 행정소송을 법원에 내면서 양측 간 분쟁이 시작됐고 ㈜캐프는 지난해 11월 시를 대상으로 건문매수 매추 청구, 개발비용 상환, 손해배상 청구 등 3건의 민사소송까지 함께 제기했다.

이러한 사태에 관해 관련 공무원들은 회사가 기업경영 보다는 시민들의 혈세로 부동산 이윤을 챙기려는 행태로 밖에 해석할 수 없고 분개하고 있지만 소송이 진행된 만큼 향후 법원의 판단에 희망을 걸어보는 것 밖에 달리 할 도리가 없다.

선거직 단체장이 자신의 임기보장과 인기를 위한 무분별한 기업유치도 이유가 있겠지만 내실이 탄탄한 경쟁력 있는 기업 유치로 지역살림살이에 손해를 끼치지 않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기업유치에 앞서 객관적인 검증으로 향후 생길 위험에 대한 검증에 철저해야 한다. 자신의 인기를 위해 화려한 유치와 공허한 협약을 체결하는 시장의 임기는 유한하지만 지역을 기반으로 살아가는 시민의 삶은 계속되기 때문이다.


[2018.11.20] 김인호 의장 동정

[2018.11.20] 김인호 의장 동정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은 20일(화) 오후 7시에 문희아트홀에서 열리는 「2018 평화통일 한마음 음악회」에 참석한다.

[2018.11.20] 고윤환 시장 동정

[2018.11.20] 고윤환 시장 동정 고윤환 문경시장은 20일 오전 10:00 점촌5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리는 김장나누기 및 경로잔치에 참석해 관계자들을 격려한다.

박열의사의 영원한 동지 가네코 후미코(金子文子) 여사 92년 만에 독립유공자 서훈

박열의사의 영원한 동지 가네코 후미코(金子文子) 여사 92년 만에 독립유공자 서훈 일왕 암살을 계획하였던 가네코 후미코(金子文子)가 오는 지난 17일, 92년 만에 독립유공자로 서훈(敍勳)됐다. 부부 유공자가 탄생한 배경에는 지난해 영화 「박열」 개봉에 따른 국...

지역 유일의 문인화 단체 지음회 전시회 갖는다.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문화예술회관 전시실

지역 유일의 문인화 단체 지음회 전시회 갖는다.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문화예술회관 전시실 지도 심천 이상배선생작 [九雁大吉] 문경의 유일한 문인화 단체인 지음묵연회가 오는 21일(수)부터 25일(일)까지 문경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제3회 지음묵연전을 개최한다. 지음묵연...

문경시의회 제 220회 임시회 개회

문경시의회 제 220회 임시회 개회 문경시의회(의장 김인호) 12일 오전 11시에 본회의장에서 고윤환 문경시장을 비롯한 집행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20회 문경시의회 임시회를 개회하였다. 이번 임시회는 오는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