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자유기고

<투고>학교 폭력, 해방의 지름길은 우리 모두의 관심이다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5-03-27 18:32:35

 문경서 여청계  경위 박 명 식

신학기가 시작 된 요즘 우리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학교폭력일 것이다.

학교폭력의 심각성이 나날이 증가하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한 여러 방법들이 제시되고 있다.

학교 측의 관심도 필요하지만 특히, 가정 내에서 학부모들이 내 아이가 학교폭력의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아닌지, 또한 가해자는 아닌지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한다.

 그렇다면 내 아이가 피해자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학생에게서는 피해증후군을 발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몸에 다친 상처나 멍 자국이 있어 다친 원인을 물어보면 단지 ‘넘어졌다’고 하는 경우와 교과서나 공책에 ‘죽어라’, ‘죽고 싶다’는 등의 표현이 쓰여 있는 경우, 용돈이 모자란다며 자주 돈을 가져가는 경우, 자기 방에 틀어박혀 친구에게 전화 오는 것조차 싫어하는 경우 등을 들 수 있다.

자녀들에게서 이러한 학교폭력 피해증후군이 발견되면 학부모들은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할까? 물론 자식의 아픔을 듣고 흥분하여 ‘네가 잘 못 했구나! 왜 가만히 맞고 있었느냐!’라는 등의 말로 아이를 책망하거나 나무라는 말이 먼저 나올 수도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아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자녀를 진심으로 이해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그동안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어주는 자세인 것이다.

또한, 내 아이의 말만 듣고 성급하게 학교로 찾아가서 가해 학생과 선생님에게 책임을 묻는 행동, 결찰관서로 찾아가 고소 또는 고발을 하는 등의 성급한 행동보다는 아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자녀의 입장에서 문제를 보다 지혜롭고 신중하게 접근하여 해결 방안을 찾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이제 학교폭력은 ‘원래 애들은 싸우면서 크는 거야’라는 정도의 말로 가볍게 치부되기엔 그 심각성이 너무 커졌다. 어리고 여린 아이들이 혼자 감당하기엔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의 무게를 더 이상 방관하고만 있을 수 없다.

 학교폭력에 대해 학부모, 교사 그리고 우리 경찰이 함께 힘을 모아 학교폭력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면 우리 아이들을 학교폭력으로부터 해방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해방의 첫걸음은 일상 속 작은 관심에서 시작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폭력 없는 학교가 되는 그날을 위해 오늘 바로 작은 관심을 시작해 보자.

                                                 기고자 : 문경서 여성청소년계  경위 박 명 식


[고윤환 시장 동정]

[고윤환 시장 동정]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6일 오전 11시 경북도청에서 개최하는 경상북도 청렴사회 협약식에 참석한다.

[김인호 의장 동정]

[김인호 의장 동정]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은 7월 16일(화) 오후 2시에 문경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2019 문경시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제78대 변인수 문경경찰서장 취임식 가져

제78대 변인수 문경경찰서장 취임식 가져 변인수 신임 문경경찰서장이 15일 취임식을 가졌다. 변인수 서장은 문경시 산북면 내화리에 있는 경찰전공비를 방문 추념제를 지내고 이어서 문경경찰서 대회의실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

심천 이상배 캘리그라피전 7월 8일부터 12일까지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심천 이상배 캘리그라피전 7월 8일부터 12일까지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문인화의 거장 심천(深泉) 이상배 화백의 캘리그라피전이 문경문화원 전시실에서 7월8일부터 12일까지 5일 동안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는 이 화백으로부터 캘리그라피를 배운 여산 김미...

사설 ---------- 민생을 챙기는 시정을 바란다.

사설 ---------- 민생을 챙기는 시정을 바란다. 문경 역사상 유례없는 3선 탈환에 성공한 고윤환 시장호 민선 7기 취임 1주년이 됐다. 잔여임기를 채우지 않고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신현국 전 시장의 뒤를 이어 지난 2012년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