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문화

의병대장 운강 이강년 선생 향사 봉행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3-09-12 13:58:30



문경출신 호국인물, 의병대장 운강(雲崗) 이강년(李康秊) 선생에 대한 향사가  9월 10일 오전 11시에 문경시 가은읍 완장리 운강기념관 의충사(義忠祠)에서 고윤환 문경시장을 초헌관으로, 임규호 국가보훈처 안동지청장을 아헌관으로, 이순규 운강선생 증손을 종헌관으로 봉청하고, 유림과 후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했다. 

이날 향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추모화환이 내려진 가운데, 고영조 문경향교 전교가 감수, 이동진 성균관유도회 문경지부장이 지휘, 이정록 유학이 집례, 이대식 유학이 축을 맡아 올렸다.

운강 이강년 선생의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낙인(樂仁, 樂寅), 호는 운강(雲崗), 아버지는 기태(起台)로 1880년(고종 17) 무과에 급제해 절충장군행용양위부사과(折衝將軍行龍衛副司果)로서 선전관(宣傳官)이 됐으나 1884년 갑신정변이 일어나자 사직하고 고향인 문경으로 돌아왔다.

운강 선생은 명성황후가 일본군에 의해 학살되고 단발령이 내려지자 1896년 1월 11일 일제 앞잡이 안동관찰사 김석중(金奭中)과 순검 이호윤(李浩允), 김인담(金仁覃) 등 3명을 체포해 농암장터에 운집한 군중 앞에서 처단하며 초반 의기(義氣)를 높인 가운데 의병을 일으켰다. 

선생은 그 후 한일신협약으로 한국군대가 해산 당하자 강원도 영춘(永春)에서 큰 규모의 의병을 일으켰으며, 풍기·문경·단양·연풍·영월·죽령 일대에서 일본군 수비대를 격파하고, 소백산·일월산 일대에서 일본군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는 큰 전과를 거뒀다.

그러나 1908년 6월 4일 일본군 수비대에 체포돼 서울 일본군 헌병사령부로 압송, 체포된 지 4개월 만인 10월 13일 교수형으로 서거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이를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한국민장을 추서했으며, 문경시는 2002년 ‘운강기념관’을 짓고, 선생의 높은 뜻을 기리며 해마다 사당에서 향사를 봉행하고 있다.


중부내륙철도 조기구축 촉구 위해 문경, 상주, 김천 손잡았다.

중부내륙철도 조기구축 촉구 위해 문경, 상주, 김천 손잡았다. 문경,상주,김천시 3개 지역이 중부내륙철도 조기 구축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지난 14일 3개 지역 24만여 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고윤환 문경시장, 강영석 상주시장, 김충섭 김천시...

제 11대 경북도의회 하반기 의장 고우현 당선

제 11대 경북도의회 하반기 의장 고우현 당선 문경출신의 고우현 도의원이 4선의 노익장을 과시하며 300만 경북도민을 이끌 제 11대 하반기 의장으로 선출돼 지역발전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많은 시민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